•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센트로 국토정보 연구소 - 조상땅찾기 상속분쟁 원스톱 지원센터
조상땅찾기 상담전화
02-532-6327~8

메인메뉴

상담 연락처

02-532-6327~8
010-4077-2213

평일 am 09:00 ~ pm 18:00

Email qwe593@hanmail.net
FAX  
02-532-6329


   카카오톡
   무료상담


    KaKao ID : qwe593
빠른상담신청

성함

연락처

상담내용

[자세히]

우리 산 연구소

히말라야를 떠도는 영혼

히말라야를 떠도는 영혼     전세경     정확히 1년 전, 고 박영석 대장의 추모 음악회에서 나는 김창호 라는 산악인을 처음 만나게 되었다. 나는 그를 만나기 전에 김창호 라는 인물이 누구인지 잘 알지 못하였었고 그날 함께 한 사람들을 통해서 그가 대한민국의 유명한 산악인 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

Date 2018.10.28  by 관리자

무주구천동 덕유산을 다녀오다.

                                무주구천동 덕유산을 다녀오다.                                   &n..

Date 2018.10.28  by 관리자

전세경 변호사 - 인수봉 아미동길

인수봉 아미동길이 나에게 남긴 것         이제 본격적인 암벽등반 시즌을 맞아 작년 등산학교를 졸업하며 인수봉을 올랐던 기억이 어제 일처럼 떠오른다. 더불어 그날 입은 흉터도 마치 문신처럼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기억과 함께 몸에 새겨졌다. 그날은 암벽등반학교 졸업등반 날이었다. 졸업등반은 인수봉의 각 루트를 각자의 난이도에 맞게 담당선..

Date 2018.09.06  by 관리자

전세경변호사 -다테야마의 라이쵸를 기다리며

다테야마의 라이쵸를 기다리며       전 세 경     일에 지친 나는 무조건 떠나기로 결심하고 일본 도야마로 날아갔다. 공항에 도착하기도 전에 도야마 시내 상공에서는 아직도 눈이 쌓여있는 설산이 보였다. 가슴이 두근거렸다. 다테야마는 후지산, 하쿠산과 함께 일본의 3대 영산으로 신이 깃들어 있다는 일본인..

Date 2018.09.06  by 관리자

전세경 변호사 - 한 여름의 한라산

한 여름의 한라산       전 세 경     한라산에는 절이 없어서 좋다. 깨끗한 자연그대로의 모습을 찾아 볼 수 있어서 좋다. 지난 겨울 성판악 코스를 통해 백록담을 다녀왔고 이번에는 영실코스를 다녀왔다. 한라산 영실 코스는 짧은 시간을 등산한 것 치고는 많은 것을 누릴 수 있는 귀중한 코스이다. 등산로 초입에서..

Date 2018.09.06  by 관리자

산악인의 마음의 고향 ‘설악’

산악인의 마음의 고향 ‘설악’     전 세 경 (하켄클럽, 변호사)     하켄클럽의 연간 행사 중 가장 중요하다는 설악골 추모행사를 위해 설악을 찾았다. 1977년 에베레스트 원정을 위한 설악산 훈련 중 1976년 2월 16일 설악골에서 눈사태로 사망한 하켄클럽의 고 최수남 선배님등을 기리기 위한 추모행사이다. 나는 클럽에 ..

Date 2018.04.25  by 관리자

새해 태백산에 올라 알피니스트를 꿈꾸다.

새해 태백산에 올라 알피니스트를 꿈꾸다.     전 세 경 (하켄클럽, 변호사)     오랜 감기를 털고 2018년 첫 산행지로 태백산에 가게 되었다. 김장호의 한국명산기에 의하면 태백산은 어디까지나 의젓하며, 야단스러운 기암괴석으로 덮여있는 금강이나 설악과 달리 그저 뭉글뭉글한 육산으로 웅건함이 꽉 차 있고, 남한의..

Date 2018.04.25  by 관리자

중력과 무게 중심, 이동 그리고 균형

중력과 무게 중심, 이동 그리고 균형         오늘 아침 행거가 갑자기 무너졌다. 불과 1분전만 해도 옷들이 가지런하게 걸려있어 아무 문제가 없어 보였었는데. 이 문제는 내가 가장자리를 조금 힘을 주어 옆으로 밀어 다른 옷을 걸려다가 생긴 일이다.   조화와 균형의 상태는 아주 작은 힘으로 순식간에 무너질 수 있다. 이 것은 스키를 타거나 자..

Date 2018.04.25  by 관리자

백운대 바위에 앉아

  백운대 바위에 앉아   전세경(하켄클럽, 한국등산학교 86기, 2017정승권등산학교, 변호사)     바람이 몹시 불고 하늘이 청명하였던 날 백운대에 올랐다. 소나무 두 그루를 품고 있는 바위에 앉아 아래를 굽어보았다. 이곳의 바위는 얼마나 고..

Date 2018.04.25  by 관리자

의지가 있는 곳에 루트가 있다.

의지가 있는 곳에 루트가 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의지가 있는 곳에 루트가 있다. 적벽 에..

Date 2018.04.25  by 관리자

  1    2   다음 페이지로 이동 마지막 페이지로 이동
자세한 문의
온라인 문의
상담 게시판에 문의를 남겨주세요. 
전화 문의
신속한 상담전화를 이용하세요.
[ 02-532-6327~8 ]
이메일 상담
문의 내용을 이메일을 보내주세요.
[ qwe593@hanmail.net ]